News

삼성·LG, 베트남에 전세기 띄워 각각 200명 규모 직원 급파… “어렵지만 급한 불부터” – 조선일보

경기회복 시급한 베트남의 ‘배려’
28일 삼성디스플레이 180여명, 현지 OLED 모듈공장 투입
지난 13일 이어 두번째 급파, 하반기 스마트폰 OLED 생산
LG도 전자·디스플레이·이노텍 200여명, 30일 투입 예정

삼성디스플레이가 베트남 공장에 180명 규모의 직원들을 급파한다. 최근 우한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전방산업인 스마트폰 판매량이 급감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당장 하반기 스마트폰에 들어갈 패널 생산을 위해 시급한 조치를 마무리하기 위한 것이다.

2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디스플레이는 오는 28일 아시아나항공 전세기를 통해 엔지니어 180여명을 베트남 북부 꽝닌성 번돈공항으로 보낼 예정이다. 현지에 도착한 직원들은 근처에 있는 별도 숙소에 머물면서 인근 박닌성에 있는 OLED 모듈 공장 개조 작업에 투입된다. 이 공장 개조 작업은 하반기 스마트폰 회사에 납품할 OLED를 생산하기 위한 것이다.

삼성디스플레이는 이 같은 작업을 위해 700여명 규모의 본사, 협력사 직원을 베트남에 순차적으로 투입한다는 방침이다. 앞서 지난 13일 186명을 베트남으로 보냈고, 이번에 비슷한 규모로 직원들이 2차 투입되는 것이다.

최근 우한 코로나가 중국, 한국, 일본 등 아시아를 넘어 유럽, 북미 등지로 광범위하게 확산되면서 현재 우리 국민이 베트남에 들어가는 것은 매우 어려운 상황이다. 실제 우한 코로나 음성확인서를 지참했는데도 베트남으로 들어가기 위한 제3국 공항에서 항공권 발권이 거부되거나 베트남 공항 도착 후에도 입국이 거부되는 사례가 있었다.

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지난 20일 전염병 확산을 최대한 예방하기 위해 항공·해상·육로 등 모든 경로로부터 베트남으로의 입국자를 최소화할 것을 지시한 바 있다. 심지어 해외 체류 중인 베트남 자국민도 귀국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삼성디스플레이 직원들이 그럼에도 베트남으로 들어가 14일 격리 없이 현지 공장에 곧바로 투입될 수 있도록 예외를 인정받은 것은 사업의 시급성과 삼성 측의 감염병 예방을 위한 만반의 조치를 베트남 당국 측에서 수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삼성디스플레이는 우한 코로나로 인해 사업 타격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스마트폰 연간 판매량이 기존 전망치 대비 최소 10~20%가량 줄어들 가능성이 커지면서 이 분야 세계 1위인 삼성디스플레이의 연간 중소형 OLED 패널 출하량도 3억9000만대 수준으로 조정되고 있다. 당초 예상치(4억3000만대 수준)보다 10%가량 하향된 것이다. 이에 따라 디스플레이 업체에 납품하는 OLED 발광 소재업체, 디스플레이 구동칩 제조업체 등 하방산업의 연쇄 타격도 이어질 전망이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가 집계한 지역별 스마트폰 출하 비중을 보면, 중국(25.5%), 유럽 (14.6%), 북미(10.9%) 지역이 전 체 절반을 차지하고있다. 24일 현재까지 우한 코로나 확진자 수가 가장 많은 톱5 국가가 중국, 이탈리아, 미국, 스페인, 독일이다. 한편 오는 30일에는 LG디스플레이, LG전자, LG이노텍 직원과 협력사 직원들 200여명이 베트남 공장으로 투입될 방침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삼성과 달리 LG 직원들은 14일 격리 조치 후 공장에 투입된다”고 전했다.

(Source)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