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4 (화)

  • -동두천 35.4℃
  • -강릉 34.5℃
  • 구름많음서울 35.8℃
  • 구름조금대전 35.5℃
  • 구름조금대구 36.8℃
  • 맑음울산 34.4℃
  • 구름많음광주 34.2℃
  • 맑음부산 31.8℃
  • -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30.7℃
  • -강화 33.0℃
  • -보은 35.9℃
  • -금산 34.8℃
  • -강진군 31.4℃
  • -경주시 38.0℃
  • -거제 32.4℃
기상청 제공

사회

종로구 어르신 인권문제 공감대 형성 위해 『숭인마을 행복극장』개최

65~86세까지 9명의 어르신들로 구성된 실버연극단 ‘무지개 인형극단’이 공연


 (서울=CIBS) 이윤영기자 = 종로구(구청장 김영종)가 어르신들의 인권문제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한국노인인권센터와 함께 실버연극단의 인형극 공연『숭인마을 행복극장』을 개최한다.


 이번 공연은 65세부터 86세까지 9명의 어르신들로 구성된 한국노인인권센터 인권지킴이 ‘무지개 인형극단’이 맡았다. ‘무지개 인형극단’은 노인대학, 사회복지기관, 관공서, 어린이집, 요양시설 등을 방문하여 다양한 연령층에게 노인인권을 알리고 노인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개선하는 데 힘쓰고 있는 실버연극단이다. 


 먼저 지난 3일 29일 오후 2시 숭인 1동 주민센터에서 관내 저소득층 어르신 80분을 모시고 순수창작 인형극 ‘어미새’를 공연했다. ‘어미새’는 어르신들의 인권문제를 다룬 인형극으로서 경제적 문제, 건강 문제 등으로 가족 간 갈등이 심화되는 가운데 지역사회 내 복지 관련 종사자의 개입을 통해 복지제도 및 서비스를 소개받고 이를 활용하게 되면서 가족 간 갈등이 해소되며 화해하는 내용이다. 


 앞으로 종로구는 오는 10월 중에 어린이들을 위한 인권동화 인형극 ‘친구들아! 할머니 할아버지 좀 도와줘’를 포함, 어르신 인권문제에 대한 공감대 형성 및 문화 소외계층의 지속적인 문화향유기회 제공을 위해 ‘숭인마을 행복극장’을 연 2회 이상 운영할 예정이다.


cibsdesk@icibs.org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