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24 (화)

  • -동두천 35.4℃
  • -강릉 34.5℃
  • 구름많음서울 35.8℃
  • 구름조금대전 35.5℃
  • 구름조금대구 36.8℃
  • 맑음울산 34.4℃
  • 구름많음광주 34.2℃
  • 맑음부산 31.8℃
  • -고창 32.6℃
  • 구름조금제주 30.7℃
  • -강화 33.0℃
  • -보은 35.9℃
  • -금산 34.8℃
  • -강진군 31.4℃
  • -경주시 38.0℃
  • -거제 32.4℃
기상청 제공

공연

양파, 뮤지컬 데뷔작 '보디가드' "많이 배웠던 감사한 시간"

"무대로 증명했다" 뮤지컬배우 양파의 진가


 (서울=CIBS) 이윤영기자 = 가수 양파(본명 이은진)가 뮤지컬 데뷔작 '보디가드' 성황리에 마친 소감을 전했다.


 17일 양파는 소속사 RBW를 통해 "늘 무대에서 혼자 노래하고, 환호받고, 책임지던 삶에서 모든 걸 함께하는 삶을 경험하고 많이 배웠던 감사한 시간이었다"며, "뮤지컬 배우로 첫발을 내디딘 데뷔작이라 부족한 점이 많았지만 서울, 부산, 대구까지 찾아와주시고 성원해주신 모든 관객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끝없는 사랑 보답하며 오래도록 곁에 머물게요"라고 마지막 공연을 무사히 마친 소감과 감사 인사를 전했다. 


 양파는 지난해 12월 아시아 최초로 한국에서 초연을 시작한 뮤지컬 '보디가드'에서 당대 최고의 여가수 레이첼 마론 역으로 열연을 펼치며 성공적인 뮤지컬 데뷔 신고식을 치렀다. 


 이후, 서울 공연에 이어 부산, 대구 지방 순회 공연까지 총 32회 무대에서 관중들과 호흡했고 지난 16일 마지막 대구 공연에서도 무대를 휘어잡는 에너지로 피날레를 화려하게 장식하며 관객에게 황홀한 시간을 선사했다.


 양파가 연기한 레이첼 마론은 뛰어난 가창력과 퍼포먼스를 갖춘 당대 최고의 팝스타 캐릭터다. 첫 뮤지컬이라는 것이 믿기지 않을 만큼 양파의 정확한 대사 전달력과 연기는 제 옷을 입은 듯 레이첼 마론과 완벽하게 동화된 모습이었다. 항상 아이를 생각하는 절절한 모성애와 톱스타의 까칠한 모습 뒤에 숨겨진 사랑에 빠진 여성스러운 모습까지 자유자재로 오가며 넓은 감정의 폭을 노련하게 표현했다. 


 양파는 한국의 대표적인 소울 디바답게 총 15곡의 넘버들을 특유의 호소력 짙고 파워풀한 보컬로 완벽하게 소화하는 것은 물론 화려한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관객의 눈과 귀를 모두 만족시키며, 이처럼 양파는 20년간의 무대 경험으로 쌓아온 내공을 뮤지컬에서 유감 없이 발휘하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 공연장을 찾은 관객에게 '양파의 보디가드'로 각인시켰다. 


 한편, 뮤지컬 '보디가드'를 통해 음악적 스펙트럼을 넓힌 양파는 본업인 가수로 컴백하기 위해 새 앨범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cibsdesk@icibs.org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