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2 (토)

  • 맑음동두천 21.0℃
  • 구름조금강릉 21.9℃
  • 박무서울 19.7℃
  • 박무대전 20.5℃
  • 구름조금대구 19.7℃
  • 구름조금울산 22.5℃
  • 박무광주 19.8℃
  • 구름조금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20.1℃
  • 구름많음제주 24.9℃
  • 맑음강화 21.4℃
  • 흐림보은 20.6℃
  • 구름조금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1.9℃
  • 구름조금경주시 21.3℃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클래식

2017년 국립국악관현악단 음색으로 새롭게 재해석하다

국립국악관현악단 ‘베스트 컬렉션III-오케스트라 아시아’



 (서울=CIBS) 이윤영기자 = 국립극장(극장장 안호상) 전속단체 국립국악관현악단(예술감독 임재원)베스트 컬렉션-오케스트라 아시아를 오는 512 해오름극장에 열린다.


 ‘베스트 컬렉션은 창단 이래 정통과 파격으로 국악계에 새로운 역사를 써온 국립국악관현악단이 2015년부터 매년 이어가고 있는 시리즈로, 올해는 1993년 창단된 한··일 민족악단 오케스트라 아시아에 대한 오마주로 꾸며진다. 한국음악계 발전에 커다란 영향을 미친 오케스트라 아시아의 주요 작품을 국립국악관현악단 음색으로 재해석해 선보일 예정이며, 세계가 공감하는 새로운 아시아 음악을 만들기 위해 무려 사반세기 전 펼쳤던 선구적 실험은 현 시대에도 중요한 가치를 전한다.


 ‘오케스트라 아시아는 한국 중앙국악관현악단 박범훈, 중국 중앙민족악단 류원진, 일본음악집단 미키 미노루 등 한··일 대표 음악가들이 연합해 만든 세계 최초의 아시아 민족악단이다. 창단 당시, 삼국의 전통악기 연주자 60여 명으로 악단이 구성되었는데 한··일의 음악 어법이 각기 달라 합주하는 데 많은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오케스트라 아시아의 음악가들은 각국 전통음악의 공통분모를 찾기 위해 열정적으로 연구하며 수준 높은 창작곡을 세상에 내놓았고 세계 속의 아시아 음악으로 음악계에 큰 반향을 일으켰다이들이 시도한 다양한 실험은 한국음악계에도 깊은 영향을 미쳤다


 국악기 개량과 전통음악의 세계화에 대한 관심을 높였고, 전통음악에만 치중했던 한국 연주자들에게 창작음악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주는 등 질적 성장을 이끌었다. 또한, 1995년 창단한 국립국악관현악단의 정체성 확립과 음악적 발전에도 큰 밑거름이 되어주었다는 점에서, 오케스트라 아시아를 재조명하는 이번 공연의 한 획을 그을지 주목된다.


 이번 공연에서는 오케스트라 아시아의 초창기 연주 작품 중 각국의 전통문화를 가장 잘 반영한 다섯 작품을 엄선해 선보인다. 1994년 초연된 후 지금까지 꾸준히 사랑받는 박범훈 작곡의 오케스트라 아시아를 위한 뱃노래를 비롯해 중국 탕젠핑 작곡의 마두금 협주곡 ’, 일본 규슈지방의 전래 민요를 바탕으로 한 나가사와 가쓰토시 작곡의 히나우타’, 음악으로 아시아의 화합을 꿈꾼 일본 작곡가 미키 미노루의 가야금 협주곡 소나무등을 만날 수 있다.


 지휘는 현재 일본음악집단의 지휘자이자 오케스트라 아시아 재팬의 음악감독 등으로 활동 중인 이나다 야스시가 맡는다. 오케스트라 아시아 초창기 발전에 기여한 멤버인 만큼, 이 공연에 대한 남다른 각오를 다지며, 더불어 중국 네이멍구 출신의 마두금 연주자 나르쑤, 국립국악관현악단 가야금 수석단원 문양숙이 협연자로 무대에 오른다. 재일교포 출신의 문양숙은 미키 미노루의 소나무를 국내에 가장 많이 알린 주인공으로 더욱 주목되고 있다.




cibsdesk@icibs.org


(끝)

관련태그

국립국악관현악단  베스트 컬렉션III  오케스트라 아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