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8 (화)

  • 흐림동두천 17.7℃
  • 구름많음강릉 19.9℃
  • 흐림서울 18.7℃
  • 구름조금대전 18.3℃
  • 구름조금대구 20.5℃
  • 박무울산 21.0℃
  • 맑음광주 18.9℃
  • 박무부산 23.7℃
  • 맑음고창 17.7℃
  • 구름많음제주 24.2℃
  • 흐림강화 17.5℃
  • 구름많음보은 14.5℃
  • 흐림금산 15.2℃
  • 맑음강진군 19.1℃
  • 구름많음경주시 18.8℃
  • 맑음거제 22.9℃
기상청 제공

스타포커스

"역시" 유재석,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 위해 5천만원 기부

아름다운재단 캠페인 '기억할게 우토로'에 시민 캠페이너로 참여

 

 (서울=MEDIA C (CIBS)) 이윤영기자 = 방송인 유재석이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을 위한 아름다운재단 모금 캠페인 '기억할게 우토로'에 5천만 원을 기부했다. 

 

 2005년부터 수차례  우토로 주민을 위해 기부해 온 유재석은 지난 2015년 <무한도전-배달의 민족편>을 통해 국민들에게 우토로 마을에 대한 관심을 환기한 바 있다.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은 일제강점기 군 비행장 건설에 동원된 조선인들이 살던 일본 우토로 마을에 '우토로 평화기념관'을 세우는 비용 마련을 위해 기획됐다.      

 

 1941년 이래 마을을 일구고 살았던 주민들이 강제퇴거 위기에 놓인 사실이 한국에 알려지며 2005년 아름다운재단 및 한·일 시민사회 중심으로 모금 운동이 일었다. 그 결과 2010년 한·일 시민 단체와 한국 정부가 우토로 마을의 3분의 1을 매입했고, 교토 우지시가 시영주택을 지어 지난 2월 39세대가 입주했으며 두 번째 아파트도 2~3년 내에 완공될 예정이다. 

 

 '우토로 평화기념관' 건립은 한국 국민이 힘을 합쳐 일본 땅 위에 조선인 마을을 지킨 역사를 기록한다는 데에 의미가 있다.  또한, 기념관은 한•일 시민사회와 재일동포 연대의 역사를 보전하고 일본인들에게도 우토로의 아픈 역사를 알리는 기억 투쟁의 공간이 될 전망이다.  

 

 한편, 유재석과 더불어 배우 김혜수 등이 시민 캠페이너로 함께하는 '기억할게 우토로' 캠페인은 올해 연말까지 이어진다. 

 

cibsdesk@icibs.org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