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21 (금)

  • 흐림동두천 19.4℃
  • 흐림강릉 18.4℃
  • 서울 19.8℃
  • 흐림대전 20.0℃
  • 대구 20.1℃
  • 울산 20.7℃
  • 광주 20.2℃
  • 부산 21.7℃
  • 흐림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7.2℃
  • 구름많음강화 20.1℃
  • 흐림보은 18.8℃
  • 흐림금산 18.9℃
  • 흐림강진군 21.6℃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스포츠

"황의조 해트트릭, 조현우 선방" AG 축구대표팀, '2연패를 향한 순조로운 출발' (종합)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E조 대한민국 6 vs 0 바레인 후반전 종료

 

 (서울=MEDIA C (CIBS)) 이윤영기자 = 2연패를 노리고 있는 김학범호 대한민국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이 순조로운 출발을 시작했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남자축구 E조 바레인과의 첫 경기가 15일 오후 9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반등 시잘락하루팟 스타디움에서 펼쳐졌다.

 

 한국은 이 날 바레인과의 첫 경기 3-4-1-2 포메이션으로 가용과 동시, 기대를 모으고 있는 토트넘의 손흥민은 첫 경기에 나오지 않앗다.

 

 한국은 바레인을 상대로 황의조의 해트트릭과 조현우의 선방, 김진야와 나상호, 황희찬의 추가골로 6 대 0 완승했다.

 

 한국은 승리의 신호탄은 황의조 발끝에서 나왔다. 전반 16분 김문환이 돌파하고 침투 패스를 내줬고, 쇄도한 황의조의 패널티 라인 박스 안에서 황의조의 슛이 골라인으로 넘어 선제골을 넣었다.

 

 이어 7분 뒤 전반 23분 황의범의 슈팅이 수비 맞고 나오자 달려든 김진야가 강하게 차면서 추가골로 이어졌고 12분 뒤 전반 35분에 황의조가 박스 안에서 깔끔한 터닝슛으로 멀티골망을 흔들어 3 대 0 앞섰다.

 

 하지만 한국은 여기서 멈추지 않았다.

 

 세 번째 골을 넣은 6분 뒤 전반 41분 나상호가 득점행진에 가세했다. 나상호는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대각선 슈팅은 골문 구석으로 들어갔다. 또한, 2분 뒤 황의조가 세 번째 골을 기록하며 해트트릭을 완성시키며 전반전을 5 대 0으로 마무리했다.

 

 그러나 전열을 가다듬고 나온 바레인이 한국을 상대로 맹공격을 시도하며 와일드 카드로 출전중인 한국 골키포 조현우의 연이은 슈팅 선방으로 골로 연결 시키지 못했다.

 

 ‘러시아 월드컵 스타’ 조현우는 후반 28분 일대일 찬스에서 각을 좁히며 선방을 펼쳐, 곧바로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도 바레인의 슈팅도 펀칭으로 막아내 그 이름값을 톡톡히 해냈다.

 

 또한, 후반 36분에서도 조현우는 페널티 박스 앞에서 강력한 중거리 슛이 날아와 몸으로 선방했으며, 이어 후반 40분 바레인의 골대 오른쪽을 향하는 중거리 슛 역시 조현우의 선방에 막혀 골로 연결하지 못했다.

 

 조현우의 선방에 한국은 5 대 0으로 경기 종료 되는 것이 아닌가 싶었지만 후반 추가시간에 이승우가 얻은 프리킥 기회를 황희찬이 승리 기념하는 추가골로 이어져 6 대 0으로 첫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첫 경기 대승과 함께 승점 3을 얻어 앞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키르기스스탄의 경기는 무함마드 사파위 라시드의 1골 2도움으로 말레이시아가 3 대 1로 승리해 승점 3은 같지만 골득실 차에서 앞서 조 1위를 기록했다.

 

 한국은 오는 17일 말레이시아와 조별예선 2차전을 가지며, 이 날 승리하면 16강전을 확정짓는다.

 

cibsdesk@icibs.org

 

(끝)

 

관련태그

아시안게임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한국 바레인  황의조 해트트릭  조현우 선방

기자정보

MEDIA C 기자

안녕하세요.
저는 코난미디어 MEDIA C (CIBS) 대표 겸 사진 및 영상 PD 이윤영 기자입니다.
시청자와 독자들의 원하는 방향으로 신속하게 전달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