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1 (월)

  • 맑음동두천 11.8℃
  • 흐림강릉 16.5℃
  • 맑음서울 13.9℃
  • 흐림대전 15.7℃
  • 구름많음대구 16.6℃
  • 구름많음울산 15.9℃
  • 흐림광주 15.2℃
  • 구름많음부산 17.3℃
  • 흐림고창 15.1℃
  • 구름조금제주 20.3℃
  • 맑음강화 14.0℃
  • 구름많음보은 14.3℃
  • 구름많음금산 13.3℃
  • 맑음강진군 17.3℃
  • 구름많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7.8℃
기상청 제공

현장부분풀영상

[풀영상] 박원 새 앨범 "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

박원 새 앨범 "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10월 1일 오후 4시 예스 24 라이브홀에서 열려

 

 (서울=MEDIA C (CIBS)) 이윤영 기자 = 박원 새 앨범 "r" 발매 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10월 1일 오후 4시 서울 광진구 구천면로 20 예스 24 라이브홀에서 열렸다.

 

 이 날, 박원이 자신의 쇼케이스 무대에서 멋지게 선보인 후 기자간담회에 응하고 있다.

 

 모두가 좋아하는 단어 일수도 있고, 아니면 그냥 발음이 좋아서, 단순히 멋져 보여서 또는 의미가 내 모습 같아서, 우리 같아서, 그들의 모습 같아서 적어 놓고 모아 놓았던 단어들. 그 단어들의 대부분이 'r'로 시작됐고, 자연스럽게 곡의 가제로 붙여 놓고 작업하던 곡들이 익숙해져 앨범 타이틀을 'r'이다.

 

 박원의 이번 타이틀곡 '나'는 이전에 불렀던 곡들과는 조금 궤를 달리한다. 사랑이 아닌 박원의 치열한 철학적 고민이 담겨져 있다.

 

 또한, 전작인 [.OM]가 b-side 앨범이기에 그 다음은 정규 3집으로 생각하고 작업했지만, 6개 곡들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기에 모자르고 넘치지도 않는다고 생각되어 곡을 다듬는데 치중했다. 불편할 수 있는 이야기를 담아냈기에, 하지만 음악이라는 결과물은 결국 아름답게 들려줘야 한다는 생각에 그 어느 때보다 후반 작업에 많은 시도와 고민을 한 앨범이다.

 

 이번 앨범엔 항상 어딘가 착하고 상처받는 혹은 상처를 주었지만 슬퍼하고 미안하며 그 사람을 생각하는 주인공의 이야기는 없다. 내가 사랑의 주인공이 되어 사랑하는 사람에게 사랑을 속삭이는 노래도 없다. 하지만, 그 어느때보다 가장 슬픔앨범이 남겨진다. 

 

 한편, 박원은 새 앨범 "r"을 발매하고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

 

 

cibsdesk@icibs.org

 

(끝)

기자정보

MEDIA C 기자

안녕하세요.
저는 코난미디어 MEDIA C (CIBS) 대표 겸 사진 및 영상 PD 이윤영 기자입니다.
시청자와 독자들의 원하는 방향으로 신속하게 전달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