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0.5℃
  • 맑음강릉 24.9℃
  • 구름많음서울 19.8℃
  • 맑음대전 21.8℃
  • 맑음대구 23.6℃
  • 맑음울산 23.9℃
  • 맑음광주 22.6℃
  • 맑음부산 23.8℃
  • 맑음고창 21.2℃
  • 맑음제주 23.3℃
  • 구름조금강화 19.2℃
  • 맑음보은 21.8℃
  • 맑음금산 22.3℃
  • 맑음강진군 23.4℃
  • 맑음경주시 24.7℃
  • 맑음거제 24.0℃
기상청 제공

사회

성숙한 시민의식이 더해진 가을 하늘 밤 수 놓은 한국-스페인-캐나다 불꽃쇼 향연 (현장연결)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이 6일 오후 7시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려

 

 (서울=MEDIA C (CIBS)) 이윤영 기자 = 태풍 '콩레이'의 북상으로 인해 전국 곳곳 행사가 취소 또는 연기, 축소되는 가운데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은 다행이 6일 오후부터 비가 멈추고 바람이 약해지면서 다행히 100만명의 관람객이 운집한 가운데 무사히 순조롭게 진행됐다.

 

 한화그룹은 태풍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분들의 심정을 생각하며 마지막까지 행사 진행 여부를 고려하고, 기상 상황과 태풍 피해 발생에 따른 행사에 대한 사회적 공감 여부를 고민하면서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2018’이 갖고 있는 여러 가지 의미를 고려했다.

 

 한화그룹은 "첫째, 단순한 오락행사가 아닌 많은 분들을 위로하고 응원하는 사회공헌행사라는 점 둘째,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세계적 축제로 매년 백만 명 이상의 내∙외국인 관람객이 참여하고 있다는 점 셋째, 관광객을 맞이하는 호텔관광업계 넷째, 특정일에 맞춰 입국한 외국인 관광객들 다섯째, 행사와 관련되어 있는 적잖은 소상공인들의 입장을 고려했다"고 밝혔다.

 

 2000년 첫 행사 이후 올해로 16회째를 맞이한 이번 불꽃축제에는 한국을 비롯해 스페인과 캐나다 3국이대표 불꽃팀이 참여했다. 총 10만여 발의 다채롭고 환상적인 불꽃이 가을 밤하늘을 수놓으며, 가족과 연인 그리고 친구 등 100만여명의 관람객들에게 잊을 수 없는 불꽃쇼의 향연의 추억을 선물했다.

 

 이번 불꽃축제는 ㈜한화가 장식했으며, 축제의 의미로 ‘꿈꾸는 달(The Dreaming Moon)’을 주제로 ‘달을 보며 꿈을 키워온 어린아이가 어른이 되어가며 잊고 있던 꿈을 되찾는다’는 내용의 스토리텔링 불꽃쇼를 연출했다. 한강에 지름 10m의 인공달을 띄우고 달에게 소원을 비는 모습을 상징하는 환상적 느낌의 ‘스트로브’ 불꽃, 원효대교를 활용해 폭포수처럼 불꽃이 쏟아지는 ‘나이아가라’ 불꽃, 지름 250m까지 퍼지는 초대형 ‘토성(Saturn)’ 불꽃이 가을밤 하늘을 아름답게 수놓는 연출로 표현했다.

 

 이 행사에 서울시, 경찰, 소방서, 구청, 한강사업본부가 하나가 돼 관람객들의 안전을 위해 만반의 준비를 했으며, 행사 종료 후 집에 무사히 귀가할 수 있도록 조치하기도 했다.

 

 한편, 불꽃축제 종료 후 각종 쓰레기 수거 위해 700여명의 한화그룹 임직원들로 구성된 한화봉사단과 시민 자원봉사자 등 총 1400여명이 클린캠페인(쓰레기 수거활동)을 펼쳐 즐겁고 깨끗한 축제 현장을 만들기도 했다.

 

 

cibsdesk@icibs.org

 

(끝) 

기자정보

MEDIA C 기자

안녕하세요.
저는 코난미디어 MEDIA C (CIBS) 대표 겸 사진 및 영상 PD 이윤영 기자입니다.
시청자와 독자들의 원하는 방향으로 신속하게 전달 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프로필 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