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16 (목)

  • 흐림동두천 27.2℃
  • 구름많음강릉 27.2℃
  • 흐림서울 28.2℃
  • 흐림대전 29.4℃
  • 흐림대구 25.9℃
  • 울산 25.5℃
  • 흐림광주 28.2℃
  • 흐림부산 26.8℃
  • 구름많음고창 27.6℃
  • 소나기제주 27.3℃
  • 흐림강화 27.6℃
  • 흐림보은 25.9℃
  • 구름많음금산 27.3℃
  • 흐림강진군 27.5℃
  • 흐림경주시 25.2℃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취재파일] 자기 이익에만 눈이 먼 영화마케팅사협회(KFMA)

(서울=MEDIA C (CIBS)) 이윤영기자 =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가 자기들의 이득에만 촛점에 맞추고 있고, 협회 설립 당시에 계획들이 잃어가는게 안타깝다. 한국영화마케팅사협회는 1일 보낸 보도자료에서 ‘향후 업무 개선을 위한 언론 및 관계자 협조’를 구한다”고 말하고 있지만, 대기업들부터 시작된 “주 52시간제 근로단축” 관련에서 ‘우리는 2021년 7월부터 적용이 되지만 마케팅 업무 특성상 여러 관계사와 협업을 해야하는 상황의 경우가 많다’며, ‘마케팅 특수성을 감안해 어느 정도의 연장 근로는 수용하고, 근로환경에 대한 사회적 분위기가 변함에 따라 과도한 연장과 회원도 피로도, 근로 수당이 높아지면서 소규모 회사의 경영에도 막대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라고 입장을 말하고 있다. 또한, ‘가입 회원들의 변화하는 외부요건으로 인해 상대적인 박탈감 및 심리적인 위축을 겪지 않고, 보다 효율적으로 업무를 수행하도록 돕는 환경 조성이 시급하다’라며 몇가지 상황을 언론과 관계자들에 요청했다. 요청사항을 면밀히 들여다보면 대기업보다 시행이 되는 주 52시간제 근로단축을 필두로 이루어진 상황으로 중소기업에 적용은 3년 뒤 이지만 영화마케팅사협회는 3년 앞당겨 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