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한국 형성에 도움이 된 미국 가족

전한
일러스트레이션 = Manus Eugune

언더우드의 역할을 언급하지 않고는 한국의 현대사에 대한 토론은 완료되지 않았습니다. 한국과 미국 가족의 관계는 장로교 사인 호레이스 그랜트 언더우드 (1859-1916)가 1885 년 한반도에서 처음 발을 디 when을 때 시작되었습니다. 같은 해에 문을 연 한국의 ​​의료기관. 1889 년에 그는 Chejungwon의 의사이기도 한 Lillias Horton (1851-1921)과 결혼했습니다.

언더우드는 건강 문제 때문에 미국으로 돌아와야했지만 1892 년 당시 한국의 이름 인 조선으로 돌아 왔습니다. 그는 선교사 일뿐 만 아니라 환자와 고아를 돌 보았습니다.

1895 년 조선으로 돌아온 지 3 년 만에 명성 황제는 암살 당했다. 살해에 박차를 가한 원은 조선 시대의 마지막 군주 인 고종과의 친밀한 관계를 유지하면서 선교 사업을 수행하면서 동시에 일본 제국주의로부터 국가를 보호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암살 직후, 언더우드는 그를 보호하기 위해 고종의 침실을 야간 감시했습니다. 미국인은 호머 B. 헐버트 (1863-1949)와 올리버 R. 에이 비슨 (1860-1956)에 의해이 임무를 지원 받았다. 또한 언더우드는 춘생 문 사건 (1895 년)에 참여하여 사람들이 경복궁에서 일본인 파벌의 사실상 수감자 인 고종을 구출하려했다.

언더우드가 그 후 왕을 위해 한 일을 언급 한 기록은 없습니다. 1906 년 4 월 28 일 (고종 통치 제 43 년), 고종 Vol. 조선 시대 Annals 47 편은 “미국 선교사 인 언더우드 (Underwood)는 영국인 조선사와 애비 슨 (Avison)에 오래 머무르는 동안 많은 기여를했으며 수술 절차를 여러 차례 수행했다. 그들에 대한 태극 메달 (美國人 元 杜尤 (Won Du-u) 有 久 駐 本 邦 之 勞, 英國 醫師 魚 飛 信 (Avison) 屢有 試 術 之 效, 竝 特 敍 勳 四 等, 各 賜 太極 章) ”

왕의 기록은 Avison의 기여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지만 Gojong은 조선에서 “장기 체류”로 Underwood에 훈장과 메달을 수여했다고 간단히 언급했다. 따라서 일본이 한국에 외교적 주권을 박탈 한 1905 년의 율사 조약에 서명하도록 강요 한 직후 인 것으로 추론 될 수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