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의 부패 인식 지수 3 년 연속 개선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3 년 연속 부패 인식 지수 (CPI)에서 세계 순위가 높아졌다.

반부패 및 민권위원회는 1 월 23 일 베를린에 기반을 둔 비정부기구 인 투명성 국제 (Transparency International)의 보고서에 따르면 180 개국 중 39 위를 CPI 순위에서 100

위에서 59 점으로 꼽았다 . 문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 2016 년 국가 순위는 52 위였다. 한국은 2017 년 51 위, 2018 년 45 위, 작년 39 위로 3 년 만에 13 위를 차지했다.

다른 국제기구들 역시 한국의 부패 수준이 줄었다 고 인식했다. 지난 달 유럽 반부패 및 국가 건설 연구소는 공공 청렴성 지수에서 117 개국의 순위를 발표했으며 한국은 아시아를 19 위로 이끌었다.

미국에 기반을 둔 뇌물 수수 방지 사업 협회 인 TRACE는 뇌물 수수 리스크 매트릭스에서 한국을 200 개국 중 23 위로 선정했습니다.

한국의 부패 수준 지수 개선에 대한 긍정적 인 평가는 부패 방지 정책 회의, 부패 방지에 관한 공동 민간 및 공공 회의, 이식법.

반부패위원회는 목표로 한국이 반부패 순위에서 세계 20 위를 달성 할 것을 원한다.

박씨는 “국내 부패를 지속적으로 줄이기 위해 관련 정부 기관과 시민들과 협력하고 깨끗하고 공정한 사회의 문화를 사회 전체에 전파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