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K 지도자, 발발시 문 대통령에게 편지를 보낸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대통령은 한국에서 COVID-19가 발생했을 때 개인 서한을 교환했다.

청와대 홍보 담당 윤도한 사무 총장은 김 회장은 3 월 4 일 코로나 바이러스와 싸우고있는 한인들이 한반도 문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간략히 설명하는 서한을 썼다고 말했다. 김씨의 공식 직함은 북한 정무위원회 회장입니다. 

윤 회장은“김 회장은 서한에서 바이러스와 싸우는 우리 국민들에게 애도를 표했다”며 북한 지도자가이 어려운시기를 극복 할 것이라고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문 대통령의 건강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으며 COVID-19에 대한 대통령의 투쟁을 조용히지지 할 것입니다. 또한 대통령에 대한 끊임없는 신뢰와 우정을 표명했습니다.”

장관은 “

문 대통령은 감사를 표하는 답장을 보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