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우리 은하 ‘끝’ 확인…약 190만 광년 걸쳐 펼쳐져 있어

Source

(서울=연합뉴스) 엄남석 기자 = 태양계가 속해 있는 우리 은하가 보이는 것보다 훨씬 더 크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00만 광년 가깝게 펼쳐져 있어 중앙에 밝게 보이는 나선 원반의 15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과학전문 매체 ‘사이언스뉴스'(ScienceNews)에 따르면 영국 더럼대학교 천체물리학자 알리스 디슨 박사가 이끄는 연구팀은 우리 은하의 ‘끝’을 분석한 연구결과를 정식 출간전 논문을 수록하는 온라인 저널인 ‘아카이브'(arXiv)를 통해 발표했다.

우리 은하에서 가장 밝은 부분인 빈대떡 모양의 원반에는 태양을 비롯한 별들이 모여있으며, 이 원반의 너비가 약 12만 광년에 달한다는 것은 이미 잘 알려진 사실이다. 이 원반 너머로 다시 가스 원반이 있고, 두 원반을 눈에 보이지 않는 암흑물질이 구상(球狀) 형태로 둘러싸고 있다. 그렇다 보니 우리 은하의 끝이 어딘지 특정하기가 어려웠다.

Related Articles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Back to top button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