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아세안은 평화와 번영을위한 파트너십에 동의

1 월 26 일 문재인 대통령은 2019 년 아세안 (동남아시아 협회)-한국 (한국) 기념탑 정상 회담에서 프라우 찬 오차 태국 총리와 공동 기자 회견을 가졌다 전시회 및 컨벤션 센터 (BEXCO).

공동 뉴스 보도에서 “이 추운 겨울 동안 우리가 공유 한 ‘아시아의 지혜’는 아시아와 모든 인류를 따뜻하게 해줄 것입니다.”

태국은 올해 아세안의 의장국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아세안 지도자들과의 정상 회담에서“아세안의 발전은 한국의 발전이다”며“지난 30 년간 양국의 협력, 우정, 신뢰는 아시아의 잠재력을 보여 주었다 ‘

” ‘공유와 포용의 아시아 정신’으로, 우리는 이제 지구촌의 미래에 대한 새로운 해답을 제시 할 자신감을 갖게되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과 한국은 인간과 문화의 교류 확대를 통해 “사람 중심의 공동체”를 실현하기 위해 협력하고, 자유 무역과 평화로운 동아시아를 기반으로 혁신적인 번영 공동체를 건설하기 위해 긴밀히 협력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상 회담이 끝날 때이 청사진을 발표하면서 한국과 아세안 모두이 계획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오늘 한국과 아세안은 평화, 번영, 파트너십을위한 한-아세안 공동 비전 선언문과 평화, 번영을위한 파트너십 성명서를 채택했다”고 대통령은 말했다.

“이것이 한국과 아세안이 가질 사람들, 번영, 평화의 미래를위한 훌륭한 유역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태국 지도자 찬 오차 (Chan-o-cha)는 제 3 차 아세안-한국 기념 정상 회의를“성공적으로 성공시켰다”며“이는 아세안과 한국의 파트너십을 강화하고이 지역의 평화, 안전, 번영 및 지속 가능성을 증진시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