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수사관 성추행 혐의 현직검사, 불구속 기소

현직검사가 여성 수사관을 성추행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찰청 특별감찰단은 서울중앙지검 검사 A씨는 이달 중순 불구속 기소돼 재판에 넘겨졌다.

검찰은 A씨에 대해 이례적으로 구속영장까지 청구했던것으로 확인됐다.

대검찰청 특별검사단은 지난해 11월 A씨의 성추행 의혹이 불거지자 감찰을 진행함과 동시에 형사 입건해 수사해왔다.

문제가 불거지자 A씨는 법무부에 사표를 냈으나 감찰과 수사과 종결되기 전까지 사표 수리는 보류됐다. 현재 A씨는 직위 해제 상태이다.

한편 부부장급 현직검사 B씨도 성매매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걸로 이날 알려졌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B씨는 지난 22일 오후 7시쯤 서울 마포구 도화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성매매를한 혐의로 현장에서 체포, 불구속 입건됐다.

당시 경찰은 채팅앱을 통해 성매수 남성을 구한다는 글을 추적해 성매매가 이뤄지는 오피스텔을 급습했고 B씨와 성매매 여성이 함께 있는 현장을 적발했다.

B씨는 당시 술에 취해 있는 상태였고 경찰은 이 여성으로부터 “성매매를 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경찰은 B씨를 불구속 입건한뒤 귀가시켰고 다음날 출석해 조사를 받으라고 요구했으나 B씨는 출석요구에 응하지 않은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남성의 신원이 확인됐으나 아직 조사가 덜 된 상황으로 수사를 계속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